기시다曰 “국민 안전에 관한 중대 문제” 중국 측에 강하게 비난


(사진) 펠로시 미 하원의장과 악수하고 있는 기시다 일본 총리 (연합뉴스)

중국군의 위협으로 동아시아를 둘러싼 긴장감이 커지고 있다.

FNN프라임온라인 등 일본 매체의 5일 보도에 따르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타이완 방문에 대한 보복성 조치로 중국군이 발사한 탄도 미사일 중 5발이 일본의 EEZ(배타적경제수역) 안쪽에 낙하한 것을일본 정부가 강하게 비난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5일 펠로시 의장과 회담을 가진 후, 총리관저에서 기자단과 만나 “국민 안전에 관한 중대 문제로 중국에(대해) 강하게 비난한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중국 측 행동은 지역과 국제 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영향을 미친다”면서 중국 측에 “군사 훈련을 즉시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날, 기시다 총리는 펠로시 의장과의 회담에서 타이완 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미·일이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을 확인하고, 미일 동맹 강화를 비롯한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을 위한 협력 방안과, 중국과 북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 지역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취재 기자 : 신하롬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JK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