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쿠타가와상 이도가와·사토 수상, 나오키상 오가와·치하야 수상


(사진) 기자회견하는(좌측부터) 나오키상을 수상한 치하야 아카네, 오가와 사토시, 아쿠타가와상을 수상한 사토 아츠시, 이도가와 이코 = 19일 오후, 도쿄 (교도통신)

제168회 아쿠타가와상·나오키상(일본문학진흥회) 심사회가 19일 도쿄 쓰키지에 위치한 고급음식점 ‘신키라쿠’에서 열렸다. 아쿠타가와상은 이도가와 이코(35)의 ‘이 세상의 기쁨이여’(この世の喜びよ·’군조’ 7월호)와 사토 아츠시(40)의 ‘황무지의 가족’(荒地の家族·’신초’ 12월호), 나오키상은 오가와 사토시(36)의 ‘지도와 주먹’(地図と拳·’슈에이샤’)과 치하야 아카네(43)의 ‘은 잎’(しろがねの葉·’신초샤’)이 수상했다.

상금은 각 100만 엔이다. 수여식은 2월 말 도쿄에서 열릴 예정이다.


(사진) 제168회 아쿠타가와상 이도가와 이코 (교도통신)

(사진) 제168회 아쿠타가와상으로 선정된 사토 아츠시 (교도통신)

(사진) 나오키상을 수상하고 기자회견하는 치하야 아카네 19일 오후, 도쿄 마루노우치에 위치한 도쿄회관 (교도통신)

(사진) 나오키상을 수상하고 기자회견하는 오가와 사토시 = 19일 오후, 도쿄 마루노우치에 위치한 도쿄회관 (교도통신)

(사진) 사토 아츠시 (교도통신)

(사진) 이도가와 이코 (교도통신)

* 교도통신  https://nordot.app/988750393887850496  2023/01/19 21:27

*본 기사 번역은 JK Daily 책임 하에 진행하였습니다.

<저작권자 ⓒ JK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