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럭·버스에 자동 브레이크… 후진 경보도 2025년 의무화 조치


(사진) 트럭, 버스 안전 대책 이미지 (교도통신)


일본 국토교통성은 트럭과 버스에 보행자 대응 충돌 피해 경감 브레이크(자동 브레이크) 탑재 의무화에 나선다. 2025년 9월 이후 출시하는 신차가 대상이다. 2025년 1월부터 차량이 후진할 때 주위에 소리로 알리는 ‘백 알람’도 의무화 조치를 적용해 보행자들이 트럭, 버스에 휩쓸리는 사고를 방지한다. 내년 1월, 도로운송차량법에 따른 보안기준을 개정할 방침이다.

자동 브레이크는 카메라, 레이더로 전방 상황을 감지하고 충돌할 것 같으면 제동이 걸린다. 신형승용차 및 경차는 이미 보행자 대응 장치 의무화 조치가 적용됐다. 국토교통성은 브레이크 기술 향상을 토대로 총 중량 3.5톤 초과 트럭, 정원 10명 이상 버스로 대상을 확대한다.

* 교도통신  https://nordot.app/968820186824310784  2022/11/25 23:14

*본 기사 번역은 JK Daily 책임 하에 진행하였습니다.

<저작권자 ⓒ JK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