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G7 의장국 일본, COP27서 탈탄소화 흐름을 만들 수 있을지


유엔기후변화협약 제27차 당사국총회(COP27)에서는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끌어올리려는 선진국과 가뭄 및 폭우 등 이미 발생한 피해에 대해 지원을 요청하는 개발도상국 간의 대립이 뚜렷해지고 있다. 내년 주요 7개국(G7) 의장국인 일본이 본격적으로 논의하는 장관급 협상을 통해 양측 의견 차를 좁히고 탈탄소화에 긍정적인 흐름을 만들 수 있을지, 중요한 국면을 맞이했다.

선진국만 탈탄소화를 추진한다고 해서 기후변화 문제는 해결되지 않는다. 특히 중국, 인도와 더불어 향후 급속한 경제적 발전이 전망되는 아시아 국가들이 탈탄소화에 나서는 것이 중요하다.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많은 국가와 양호한 관계를 쌓아온 일본에 해외에서도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일본은 수소, 암모니아 등 탈탄소화에 기여하는 차세대 에너지 기술을 아시아 여러 나라에 보급하여 이들의 탈탄소화를 지원할 방침이다. 오시마 히데오 일본종합연구소 주임연구원도 “많은 국가가 자국 중심적 생각을 하기 쉬운 가운데, 비교적 정치가 안정된 일본에 기대하는 역할은 크다”고 지적했다.

한편, 정부도 2050년까지 온실가스 실질 배출량을 제로(0)로 하는 목표를 향해 원자력발전소를 최대한 활용할 방침을 밝히는 등 탈탄소화 대응에 속도를 낸다.

다만, 실현은 쉽지 않다. 지난해 10월 마련한 에너지기본계획에서는 전력 공급원 중 원전이 차지하는 비율을 기존 4%에서 2030년도에는 20~22% 정도까지 끌어올릴 계획이지만, 이는 25~28기 원전이 가동되지 않으면 달성할 수 없는 수준이다. 그러나 현재 재가동되고 있는 원전은 10기에 불과하다. 원전에 대한 반발이 뿌리 깊은 가운데 조기 가동에 관해 어떻게 합의를 이뤄나갈지는 큰 과제이다. (소바다니 사토시)

* 산케이신문  https://www.sankei.com/article/20221115-FZ2PGIV3JJPJNH5VMPUFNYRIFQ/  2022/11/15 16:29

* 본 기사 번역은 JK Daily 책임하에 진행하였습니다.

<저작권자 ⓒ JK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