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7월 무역적자 역대 최대

1.4조 엔, 고유가 영향


(사진) 무역수지 추이 (교도통신)

재무성이 17일 발표한 7월 무역통계(속보, 통관 기준)에 따르면 수출에서 수입을 뺀 무역수지는 1조 4,368억 엔 적자로 7월로는 역대 최대 적자를 기록했다. 12개월 연속 적자다. 고유가 및 엔화 약세의 영향으로 수입이 전년 동월 대비 47.2% 증가한 10조 1,896억 엔으로 늘어나 5개월 연속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수출도 19.0% 증가한 8조 7,528억 엔으로 최대치를 경신했으나, 수입을 크게 밑돌았다.

전체 원유의 수입액을 수량으로 나눈 엔화 기준 단가는 역대 최고치인 1KL당 9만 9,667엔으로 전년 동월 대비 약 2.0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엔화 환율은 7월 평균 달러당 136.05엔이었다.


(사진) 재무성 (교도통신)

* 교도통신  https://nordot.app/932430654790860800  2022/08/17 10:39

*본 기사 번역은 JK Daily 책임 하에 진행하였습니다.

<저작권자 ⓒ JK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