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 'ONE PIECE' 와노쿠니편 시작. 다음 호부터 1개월 연재 멈춘 후, 재개하는 7월에 마지막 장 돌입

(사진) 만화 'ONE PIECE' 마지막 장에 돌입(이미지는 단행본 제 102권)

  인기 만화 'ONE PIECE' (원피스)의 와노쿠니편이 20일 발매된 연재지 '주간 소년 점프'(집영사) 29호로 막을 내렸다. 다음 주 27일 발매되는 30호부터 한 달 동안(4호분) 연재를 쉬고, 7월 25일 발매되는 34호부터 재개해 마지막 장에 돌입한다.

  이번 달 7일, 작가 오다 에이치로씨는 일러스트가 들어간 친필 코멘트에서 "쉬겠습니다!"라고 알리면서, 연재를 쉬는 이유로 연재 25주년 기획과 영화 개봉을 앞두고 흥행을 대비한 준비 기간이라면서, "마지막 장도 가능한 한 빨리 마무리할 수 있도록 재구성하고 싶다"고 마지막 장을 향해 연재를 쉰다고 설명했다. 또 "(소년)점프 30호부터 33호까지 4주! 호흡을 가다듬을 시간을 주세요!" 라고 전했다.

  또한, 8일에는 공식 YouTube 채널로 방송된 특별 영화에서 집영사의 원작 미디어 담당인 다카노 켄씨가 "복귀하는 호(연재 재개호)부터 원피스가 드디어 마지막 장에 들어갑니다"라고 전하면서, 이에 맞춰 '소년점프+' '제브락크(ゼブラック)'에서 역대 최대가 되는 단행본 192권을 무료 공개한다고 발표했다(6월27일 ~ 7월31일까지 기간 한정)

  1997년 7월 22일부터 '주간 소년 점프'에서 연재가 시작된 이 작품은 전설의 해적왕 '골・D・로저'가 남긴 보물(원피스)을 둘러싼 해양 모험작으로, 악마의 열매 '고무고무 열매'를 먹고 고무 인간이 돼 몸이 고무처럼 자라는 특수한 능력을 지닌 주인공 소년 몽키・D・루피가 동료를 모아 해적 '밀짚 일당'을 결성해 해적왕을 노리는 웅장한 스토리이다.

  2019년에 오다 씨는 스토리에 대해 '앞으로 5년이면 끝난다'라고 발표했으며, 작년 1월 연재 1000화를 맞이했을 때는 '모험은 이제 마지막 장에 한 쪽 발을 집어 넣었습니다'라고 했고, 9월에 단행본 제 100권이 발매 되었을 때는 '이야기는 종반입니다'라고 전했었다.


*출처 : 오리콘 뉴스 / http://www.oricon.co.jp/news/2239280/full/ / 2022/06/20 0:13:34

*본 기사 번역은 JK Daily 책임 하에 진행하였습니다


저작권자 ⓒ JK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