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미만)잘라내기로 임금 미지불 16억 엔

스카이락, 대상자 약 9만 명


(사진) ‘스카이락 홀딩스’의 본사 = 8일 오후, 도쿄도 무사시노시 (교도통신)

8일, 일본 전역에 패밀리 레스토랑 ‘가스토’ 등을 운영하는 ‘스카이락 홀딩스’(도쿄)는 종업원의 근무 시간을 5분 단위로 책정하고 나머지는 잘라내 임금을 지불하지 않는 운영 방침을 개선해 오는 7월부터는 1분 단위로 책정한다고 밝혔다. 파트타이머 및 아르바이트생 약 9만 명을 대상으로 책정하지 않은 근무 시간을 임금으로 재계산해 과거 2년치를 지급할 예정이다. 지불액은 총 16억~17억 엔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종업원이 가입한 전국일반도쿄동부노동조합은 8일, 기자 회견에서 스카이락그룹이 오랫동안 5분 미만 잘라내기를 지속해왔다고 지적했다. “더 심하게 운영되는 기업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다른 업계 및 기업에도 영향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출처 : 교도통신 / https://nordot.app/907174876907798528 / 2022/06/08 19:15

*본 기사 번역은 JK Daily 책임 하에 진행하였습니다



저작권자 ⓒ JK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